No : 1067  
Read: 20646, Vote: 110, Date: 11/09/05
제 목 [자세개선훈련⑦]언덕주와 크로스컨트리
작성자 운영자
근력이 붙고 자세개선에 효과가 발군 - 언덕달리기와 크로스컨트리

언덕이나 산길 등 기복이 있는 코스를 달림으로써 달리기에 필요한 근력이 자연이 길러진다. 지면에 제대로 착지하여 치고 나가게 되며 물론 자세도 개선된다. 스피드훈련을 시작하기 전에 양성해야 할 근력도 동시에 길러질 수 있다.

오르막은 달리로 지면을 민다

오르막은 팔흔들기를 의식하고(뒤로 확실이 당길 것), 다리로 확실히 지면을 미는 이미지로 달린다. 가능한한 길게 접지하는 이미지가 가능하면 OK.

내리막은 다리를 회전시킨다

거꾸로 내리막은 다리를 재빨리 회전시키는 이미지로 실시. 접지시간이 필연적으로 짧아지므로 다리를 빨리 잡아당기고 전방으로 내민다. 그 때 긴장을 풀고 실시한다는 것을 잊지말아야 한다. 가능하면 팔을 뒤로 강하게 당기고 가볍게 앞으로 기울인 자세를 유지한다.

궁금이 오르막에서는 다리 폭을 평지에서보다 작게 해야하지만 내리막에서 다리 폭을 일반 평지 달릴때보다 더 넓어야 하나지... 평지때와 비교가 궁금!!!!
12/23   
바람돌이 자기 보폭에 맞게 편하게 달리기는 것이 바람직함 *^ ^*
12/25   
들새 좋은 정보감사합니다.
12/29   
봉다리 내리막이나 오르막이나 경사도에 따라 보폭이 달라지나 경사가 심할수록 보폭을 짧게 하는것이 좋을듯.
08/29   
지롱이 오르막 보폭 좁게는 들어는 봤으나 이런 생각은 잘 해본적이 없네요.확실히 밀고 재빨리 회전시킨다는 생각으로 달려봐야겠네요~~
09/02   
Name
Pass
이전글 1019 마라톤대회중 물 얼마나 많이 마셔야 하나? (6)
다음글 1017 [자세개선훈련⑥]팔흔들기와 하반신의 타이밍 조화시키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