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이 달리기를 해야하는 10가지 이유

  1. 달리기는 심폐기능향상에 가장 효과적인 운동법이다. 하루에 30분, 1주일에 4번이면 가장 최단시간에 건강상태를 최고의 수준으로 향상할 수 있다. 또한 규칙적이고 적절한 달리기는 골다공증(osteoporosis), 유방암과 비만의 위험을 줄여준다. 또 폐경기이후(post-menopausal) 여성의 심장마비의 위험을 반으로 줄여주기도 한다.

  2. 달리기는 가장 손쉬운 유산소운동(aerobic sports)이다. 어디에 살건, 또 어디를 여행하건 달리기를 할 수 있는 장소는 쉽게 찾을 수 있다. 헬스클럽이나 체육관에 갈 필요도 없으며 팀을 구성할 필요도 없으며, 무거운 장비를 미리 갖출 필요도 없다.

  3. 달리기는 비용이 들지 않을 뿐 아니라 배우기도 쉽다. 제대로된 신발과 복장 외에 별 다른 장비가 필요없다. 달리는 여성을 위해 만들어진 복장도 있다. 그리고 모든 사람이 달리기방법을 알고, 또 달리기 훈련에 대한 정보도 쉽게 얻을 수 있다.

  4. 달리기는 시중에 나와있는 어느 방법을 능가하는 최상의 스트레스해소법이다. 30분정도의 달리기는 직장에서 쌓인 스트레스를 해소하는데 경이로운 효과를 발휘할 것이다. 달리기는 또한 여성의 생리불순(menstrual complaints)을 해소하는데도 많은 도움을 줄 것이다.

  5. 달리기는 체중조절 프로그램중(weight control program)에 가장 뛰어난 방법이다. 달리기만큼 칼로리를 빨리 태울 수 있는 운동은 별로 없다.

  6. 달리기의 훈련법은 매우 융통성있다. 동료가 있건 없건 자신의 페이스대로 달리면된다. 또 하루중 자신에 맞는 시간에 달리면 되는 것이다.

  7. 달리기는 기분을 좋게 한다. 연습을 통해 몸매, 건강, 자존심, 에너지, 자신감을 증가시켜준다. 이는 여성의 경우 더욱 성취감이 크다.

  8. 세계정상급, 혹은 국가대표급 선수와 함께 달릴 수 있는 매우 독특한 기회를 가질 수 있다. 윔블던이나 LPGL에서 세계정상급 선수와 함께 운동할 수 없지만 마라톤대회에서는 국내외 정상급선수와 함께 주로를 달릴 수도 있다. 물론 흥미와 우정을 다지는 지역대회도 많은 것이 달리기만의 특징이다.

  9. 달리기는 모든 연령층의 가족 및 개인이 즐길 수 있다. 어린이를 위한 훈련프로그램이 있으며, 여성만을 위한 대회, 가족을 위한 대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대회가 있다.

  10. 달리기는 좋은 친구를 사귈 수 있게 한다. 수많은 사람들이 건강을 위해, 혹은 재미로, 몸매를 유지하기 위해, 경쟁을 위해 달리고 있다. 또 재미있는 것은 미국 대통령 4명중에 3명이 달리기한다. 달리기의 저변이 넓어지면서 지금은 어디를 가더라도 달리기 동호회를 만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