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 890  
Read: 18871, Vote: 146, Date: 10/09/30
제 목 건강, 노화의 지표 [활력연령]으로 보는 달림이의 젊음
작성자 운영자
활력연령이 젊으며 건강수명은 길다

"다시 젊어지고 싶다!" 이것은 누구라도 바라는 바일 것이다. 그리고 다시 젊어지는 것은 건강한 상태로 오래사는 것과 연결된다.

그렇다면 다시 젊어진다는 것은 무엇으로 판단할 수 있을까? 그것은 여러분의 실제 연령보다도 신체의 연령, 즉 '활력연령(活力年齡)'이 얼마만큼 젊은가에 의해 알 수 있다.

활력연령을 산출하는 데는 오른쪽의 그림과 같은 체력, 운동시의 모든 반응, 생활습관병의 원인이 되는 동맥경화 위험인자 등의 항목으로 측정한다. 노화는 시간의 경과와 함께 진행되지만 신체의 모든 기능의 변화에는 그런 기능 일부가 젊어질 수 있다. 즉, 실제 연령은 매년 한 살씩 증가하지만 활력연령은 그 사람의 생활습관에 따라 실제연령과 다른 값을 보이게 된다. 참고로 활력연령은 일반적으로 건강한 많은 사람은 실제 연령과 동일한 나이로 나타나도록 되어 있고, 신체가 젊어지도록 습관적으로 운동을 하고 있는 사람이나 식사에 신경을 쓰는 사람은 실제 나이보다 젊게 나오도록 설정되어 있다.

달림이는 135명중 129명이 젊어졌다!

그러면 달리기를 규칙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여러분의 활력연령은 과연 어느정도 젊을까?

수년전 135명의 달림이의 활력연령을 측정한 결과 무려 129명, 즉 95%이상의 달림이가 실제연령보다도 젊다는 결과가 나왔다. 또 129명중 111명이 활력연령이 실제연령보다 5세 이상 젊다는 결과가 나왔다. 나머지는 같거나 1~2세 가량 실제연령보다 상회한다는 결과를 얻었다.

또 풀코스 마라톤에 출전하는 평균연령 40.2세의 중년남성 달림이 42명의 활력연령을 조사한 결과 평균 22.4세라는 달림이 자신들 조차 믿기어려운 수치가 나왔다. 혈압, 콜레스트롤 값 등의 수치가 아래 표와 같이 훌륭한 평균치가 나온 것이다.



달리기는 체력을 향상시키고 동맥경화를 예방하므로 젊어진다

달리기를 규칙적으로 실시하면 구체적으로 신체에 어떤 변화를 초래할까?

우선 운동의 습관화에 의해 골밀도, 근력, 심폐지구력 등에 확실히 효과가 나타난다. 즉 체력이 향상된다.

또 생활습관병(심근경색, 뇌경색, 당뇨병, 고혈압 등)의 원인이 되는 동맥경화. 달리기는 동맥경화 위험인자를 정상 혹은 플러스로 변환시키는 힘을 지니고 있다.

예를 들면 동맥경화 방지효과가 높은 것으로 일컬이지는 좋은 콜레스트롤은 식생활의 개선만으로 감소는 막을 수 있지만 증가시키는 것은 힘들다. 하지만 주에 3~5회, 한 번에 5~6km의 달리기를 반년이상 계속하는 많은 사람은 이 좋은 콜레스트롤수치가 증가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체력이 높은 수준의 사람이라도 동맥경화 위험인자 상태가 불량하면 머지않아 무언가의 병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진다. 거꾸로 동맥경화 위험인자 상태가 양호해도 체력이 없으면 원기를 유지할 수 없게된다. 달리기는 체력과 혈액, 양쪽 모두 균형을 잘 유지시켜 주기때문에 다시 젊어지는 것이다.

달림이의 활력연령이 가장 젊다!

달리기, 등산, 워킹 등의 운동을 규칙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그룹과 건강한 일반인, 질환보유자의 활력연령을 각각 조사해본 결과 실제연령과 활력연령의 평균치에 달림이군에서 남자는 16세, 여자가 13세로 가장 큰 차이를 보였다.

참고로 운동부족군의 활력연령은 실제연령보다 평균 2세 높고, 운동을 계속적으로 실시해오고 있는 허혈성 질환군과 같다는 결과를 보이고 있다. 달리기 이외의 운동을 규칙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그룹에서도 3~8세 더 젊게 나타난다는 결과에서 운동의 습관화는 운동 종류나 건강상태와 무관하게 많은 사람들의 총체적 활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럼 왜 달림이의 활력연령이 가장 젊을까? 그 이유는 달림이의 생활양식에 있다. 달림이에는 대회 등 목표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 많고, 그것을 향해 훈련을 쌓아갈 뿐 아니라 자연과 식사에도 충분히 주의를 기울여 적절한 영양섭취에 유념하여 의식이 높고 각자의 목표를 가지고 매진하는 것이 젊음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출처 : 일본 츠쿠바대학 인간총합과학연구과(지도 田中喜代次 교수)
행복한러너 감사합니다*^^*
10/28   
Name
Pass
이전글 857 무리하지 않고 뛰어난 효과 - 싱글벙글 페이스
다음글 855 레이스에 도움이 되는 토막지식(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