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 >> 달리기부상

달리기와 맥박(脈拍)

운동으로 인한 서맥은 건강에 유익..

안정시 분당 심박수는 성인 남자의 경우 70회, 여자는 75회 안팎이다. 그런데 규 칙적인 운동을 하게 되면 안정시 심박수가 점차 감소되며, 반대로 운동을 하지 않 으면 심박수가 계속 증가한다. 운동을 하지 않는 남성은 80회 정도가 되며, 규칙 적인 운동을 하는 사람은 60회로 평균보다 10회정도 적다.

심장의 맥박을 관장하는 것은 동결절(洞結節)이라고 불리는 곳으로 심장은 뇌로부터의 지령을 받아 맥박을 1분간에 약 50~200전후로 규칙적으로 뛰게한다. 달리기중에 맥박이 증가하는 것은 근육에 대량으로 혈류를 보내려고 하는 동결절의 명령에 의한 것이다. [동성서맥(洞性徐脈)]이라는 것은 이 동결절에서의 명령이 늦어지는 것을 말한다.

앞에서 동결절은 뇌로부터 명령을 받는다고 했으나 그 명령은 교감신경과 부교감신경(일반적으로 자율신경이라 칭함)을 매개로 전달된다. 교감신경은 주로 흥분할 때 작동하는 한편 부교감신경은 긴장을 풀고 있을 때 작동한다고 생각하면 이해하기 쉽다.

운동중이나 긴장했을 때는 교감신경이 활발해지기 때문에 맥박은 빨라지고, 거꾸로 수면중 등에는 부교감신경이 활발해져 맥박은 느려지는 것이다. 따라서 맥박은 이 자율신경의 발란스로 크게 변동하고 또 개인에 따라 차이가 많이 난다. 나이에도 큰 영향을 받아, 일반적으로 젊은 사람은 맥박이 늦고 또 거꾸로 고령자도 늦는 경우도 있다.

특히 마라톤 등 지구성 운동 선수의 경우 심박수는 크게 떨어져 40~45회 정도에 불과하다. 바르셀로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황영조도 선수시절 38회까지 기록한 바 있다. 80년 전후에 활약한 테니스선수 비욘 보그는 1분간의 맥박수가 35정도였고 또 마라톤 선수들도 맥박이 늦은 경우가 많다. 이와 같이 동성서맥은 특히 지구력을 요하는 스포츠맨에게 많은 경향이 있다. 이것은 장시간의 운동중에 교감신경이 계속자극되기 때문에 운동하지 않을 때는 오히려 부교감신경이 우위가 되고, 안정시의 맥박이 느려진다고 여겨진다.

일정 기간 규칙적인 운동을 하면 심장의 구조에 변화가 오고 기능도 좋아진다. 심 장의 심실 용적이 증대한다. 또 심장벽이 두꺼워져 심근 수축력이 좋아진다. 그렇 게 되면 한번 심장이 박동할때 뿜어 내는 혈액량(1회 박출량)이 증대한다. 1회 박 출량이 많아 심장이 많이 뛰지 않고도 신체에서 요구하는 산소와 영양분을 충분히 공급할 수 있어 심박수가 줄어드는 것이다. 심박출량이 많아지면 최대산소섭취량 도 향상된다.

규칙적인 운동으로 분당 맥박수가 60회 이하로 떨어진 것을 '운동성 서맥'이라 한 다. 심박수가 감소한다는 것은 동일한 강도의 일을 하는데 따른 심장의 부담이 경 감됨을 의미한다. 심장의 예비력이 증대됐다는 얘기다. 따라서 서맥이 다 나쁜 것은 아니다. 증상이 없는 서맥은 대부분 정상이며, 운동효과로 생기는 서맥은 오히려 건강에 유익하다.

이상이 정상의 동결절, 맥박의 반응이지만 병적으로 동결절의 기능이 쇄한 경우가 있다. 동부전증후군(洞不全症候群)이라 불리는 것으로 이것은 맥박이 늦어지는 것 뿐 아니라 심방세동(心房細動, 맥박이 빨라지는 부정맥)을 합병하는 경우도 있다.

맥박수가 45이하라면 전문의 상담을...

일반적으로 1분간의 맥박수가 50이하를 동성서맥라고 칭하고 있지만 45이상으로 특별한 증상이 없으면 병적이라고 볼 수 없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3초 이상이나 맥의 간격이 떨어져 있거나, 운동을 해도 60에도 달하지 않는 경우는 병적인 서맥이라고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이러한 부정맥(다른 종류의 부정맥은 생명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음을 유념)이 생명을 위협할 정도로 위험한 경우는 없다. 쉽게 피로해지고, 발이 부어오르거나 실신하는 증상이 없으면 보통은 별로 걱정할 필요는 없다. 그러나 증상이 없는데도 45이하의 서맥이라면 한 번쯤 순환기전문의에게 상담해보는 것이 무난할지도 모르겠다.

현재 시중에는 많은 심장박동기가 시판되고 있다. 맥박에 의한 훈련강도를 관리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주자는 자신의 맥박 정도는 알아 두고 수시로 체크할 필요가 있다.

현기증에 대해서도 살펴보면 심장에서 비롯된 현기증은 통상 멍해지는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가 많고, 회전성의 현기증은 메니엘 등 내이(內耳) 또는 신경에서 유래된 것이 많다고 여겨진다. 동부전증후군에 의한 증상으로 주의하지 않으면 안되는 것은 의식이 없어지는 실신(失神)이다.

자료 : 인하대 심장혈관센터 & 三橋武司(미츠하시 다케시) - 日本自治醫科大學循環器內科교수로 29세때부터 달리기를 시작한 마라토너로 최고기록은 2:32:29. 현재 아침마다 주 4회, 10km를 매일 달리고 있으며 주말에는 20km LSD를 실시하고 있는 Running Doctor.


Copyrightsⓒ2000~ Marathon Online(http://marathon.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