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기능도 향상

심장질환을 예방하거나 치료하기 위해서는 건전한 생활습관과 적당한 운동을 통해 심장질환의 위험요소를 줄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심장은 인체에서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는 기관이므로 산소의 필요량이 다른 어떤 기관보다도 많다. 특히 운동을 할 때와 흥분하였을 때 심장의 산소소비량이 급증하게 된다. 심근에 충분한 산소를 공급하지 못하여 산소부족 상태가 생기면 가슴에 통증을 일으킨다. 이를 협심증이라 하는데 이 증세는 운동을 중지하거나 흥분을 가라앉히면 없어진다.

운동을 할 때는 준비운동과 정리운동을 해 주어야 하며, 적당한 운동량은 운동을 하면서 옆 사람과 대화를 할 수 있을 정도로 하고, 자각적으로 괴로움이 나타나지 않을 정도의 강도로 반복한다. 이 경우에 있어서도 맥박수를 측정하여 나타나는 수치의 40∼60%의 범위 내에서 맥박수의 적합한 운동강도를 결정한다.

규칙적인 운동은 심장혈관 질환을 감소시키는 방향으로 혈중지질을 변화 시킴을 알 수 있다. 그래서 운동을 지속적으로 하면 관상동맥질환의 발병 율이 25∼30% 감소한다. 운동을 열심히 하면 음식으로 섭취한 콜레스테롤이 산화되어 에너지원으로 다 소모되므로 미쳐 동맥 혈관내벽에 달라붙을 틈이 생기지 않는다. 이완운동은 심장질환자의 운동요법으로서 추천될 수 있는데 이 운동은 운동 후 정리 운동 시 효과적인 것으로, 특히 심박수, 혈압, 부정맥의 감소에 영향을 준다. 수면장애 시에도 이 운동을 권장할 수 있다.

근육과 심장의 기능을 향상시켜 주는 운동은 빨리 걷기, 조깅, 자전거 타기, 수영, 테니스, 농구 등이 속한다. 역기 들기, 팔굽혀펴기 등의 운동으로는 근력은 향상되나 심장 기능에는 별 도움이 되지 못한다.

평소 운동을 멀리하던 사람이나 심장병 환자가 운동을 시작하려면 의사의 진찰을 받아 운동 종목이나 운동량을 결정하는 것이 좋다.

운동종목은 흥미를 느낄 수 있는 것을 선택하고 경쟁적인 운동으로 스트레스를 받는 종목은 피하도록 한다.

입원 중의 운동요법을 기초로 하여 퇴원 후에도 자택에서 운동을 계속해 나간다. 걷고, 달리는 것을 교대로 하는 걷기와 조깅요법과 체조를 적당히 혼합하여 실시한다. 이 경우에는 반드시 운동 전의 주의 사항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맥박, 혈압, 심전도 변화 등을 충분히 관찰하여 적정 운동량이 되도록 자신을 파악하는데 노력해야 할 것이다. 환자 자신에 의해서도 체크할 수 있는 운동부하에 의한 맥박수 증가지표는 안정 시 보다 1분에 20회 높은 심박 수에서 시작하여 서서히 운동량을 늘려 나가도록 한다.

[출처] 서울대학교 체력과학 노화연구소